자료실

정보마당

4월 2일 세계 자폐증 인식의 날 기념, 발달장애인 작가 초대전·음악회 연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김홍은 댓글 0건 조회 27회 작성일 24-04-02 13:59

본문

국립정신전강센터(센터장 곽영숙)는 4월 2일 세계 자폐증 인식의 날을 기념해 발달장애인 작가 초대전과 발달장애 직업연주자 음악회를 연다. 

4월 1일부터 5월 31일까지 국립정신건강센터 지하 1층 갤러리 M에서 발달장애 창작자 3명의 미술작품 '멋진 어색함'展이 열린다.

이번 전시는 서로의 다름이 예술을 만나 각각의 아름다움을 드러내고 소통할 수 있는 예술의 장이 된다는 취지에서 기획됐다. 발달장애인 등 예술활동을 지원하는 비영리사단법인 '(사)누구나' 발달장애 창작자 장희나, 이래숙, 강승탁 작가의 작품을 볼수 있다.

지난 1일 작가 및 전시 소개, 작가의 작품활동, 차 나눔 등 ' 멋진 어색함'展의 오픈행사를 시작으로 3일에는 (사)한국발달장애인 문화예술협회 아트위캔 소속 발달장애 직업연주자들의 '마음열린 작은 음악회'가 개최된다.

곽영숙 국립정신건강센터장은 "이번 전시회와 음악을 통해 자폐증에 대한 이해의 폭이 넓어지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장애인과 비장애인 모두가 함께 어우러져 다름을 인정하고 존중하는 사회적 분위기를 조성하고 정신질횐에 대한 긍정적 인식이 스며들 수 있도록 문회예술 프로그램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멋진 어색함'전시와 '마음열린 작은 음악회'는 누구나 무료로 관람 할 수 있다. 단체관람은 사전 예약이 필요하며, 자세한 사항은 국립정신건강센터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출처 : 복지타임즈(http://www.bokjitimes.com)